뉴스렙 대구 북구 용한 점집 ‘하늘당’ 정성어린 기도만으로도 성불이 가능하다 > 하늘당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하늘당이야기

뉴스렙 대구 북구 용한 점집 ‘하늘당’ 정성어린 기도만으로도 성불이 가능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천신제자 작성일19-05-04 23:38 조회1,566회 댓글0건

본문


인생을 살다 보면 혼자 끙끙 앓고 있던 문제를 털어 놓는 것만으로도 무거운 짐이 가벼워졌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누구나 그럴 것이지만 불투명한 미래에 대해 알고 싶고 그에 따른 방법을 찾는 건 어찌 보면 인간의 당연한 이치라고도 생각한다.

 

신년이 되면서 운세나 신점을 통해 미래에 대한 혜안을 얻고자 점집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자신의 앞길은 어떻게 될지 알기 어렵기 때문에 때때로 사람들은 자신의 미래를 좀 더 현명하게 내다보기 위해 점집을 찾는다. 특히 취업이나 결혼 등 인생의 대소사를 앞두고 찾는 이들의 대부분은 자신의 마음을 진정시키고자 함이 크다. 인생의 갈림길 혹은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들은 일종의 상담센터처럼 용한 점집을 찾기도 한다.

  a56bea8dc8e0c9fa6e82683b8b974344_1593390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무속인과 관련된 피해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여러 방송 및 관련 매체들의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일부 무속인들은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내담자를 현혹하여 무분별하게 부적이나 굿 등을 강제함으로서 아프고 힘들어 무속인을 찾는 사람들에게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입히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대구 북구에 위치한 유명한 점집 하늘당은 최근 일부 비양심적인 무속인으로 인해 다른 정직한 무속인들까지 오해 받고 있는 현실을 매우 안타깝게 여기고 있는 무속인으로서 정성 어린 기도를 최우선으로 꼭 필요한 상황에서만 부적이나 치성, 굿 등을 내담자의 상황에 맞게 진행하고 있으며 꼭 필요한 경우에도 재가집에 의견을 존중하기에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는 점집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고 한다.

 

'하늘당에서는 무엇보다도 정성스럽고 절실한 기도를 통한 성불이 탁월한 무속인이라 할 수 있다 기도 역시도 허례허식 없이 행해지며 정성스레 신령님과 대화하듯 교감하는 기도를 끊임없이 하고 있어 많은 신도들의 성불 사례는 대구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고 한다.

 

 

 

'하늘당에서는 신점을 통하여 내담자들의 현재와 미래를 내다보고 천신제자로서 도술도법을 통한 퇴마의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에 따른 그에 따른 특별한 처방을 내리고 있다. 이에 관해 해당점집은 무당은 인간이다. 다만 신과 인간 사이에서 소통이 되는 조금 특별한 능력을 지녔을 뿐 그 능력을 통해 신의 말씀을 보고 듣고 한치의 보탬 없이 전달하는 매개체일 뿐이다라고 말하며 무당이 내담자가 받을 상처나 상황을 고려해 조금 부드럽게 말할 수는 있지만 거짓을 보태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대구에서 유명한 점집으로 손꼽히는 하늘당은 무엇보다도 내담자들의 점사를 보며 교감하는 일을 매우 즐거이 여기고 있어 하늘당을 한번이라도 방문 했던 내담자들은 시원하고 진솔한 점사에 놀라며 상담하는 내내 재밌고 편안했던 부분에 대해 만족도가 매우 높고 요즘은 특히 공무원, 직장인, 사업가, 정치인, 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의 방문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힘들고 지친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비범한 신점과 처방을 통해 내담자의 아픔을 치료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하늘당에서는 내담자들의 아픔과 기쁨을 함께 느끼고 정성을 다해 열심히 기도하여 성불을 이루는 재가집을 볼 때면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기도하며 수련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해당 점집은 내담자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모든 신점상담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하늘당의 블로그 또는 전화, 문자로 가능하다.

 

출처 : 뉴스렙(http://www.newsrep.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한글주소 : 대구광역시 북구 팔거천동로 32-22 하늘당 | 영문주소 : 32-22, Palgeocheondong-ro, Buk-gu, Daegu | 우편번호 41465
대구본당: 053-325-1357 휴대: 010-2995-1357 / 010-2222-1368| 결재계좌: 우리은행 1002-644-211201 김승경

상단으로